홍보마당
  • 포토뉴스
  • 행사안내
  • 보도자료
  • 우.별.소
  • 어울림
  • 홍보영상
홈 > 홍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RSS페이스북 공유하기인쇄

보도자료 리스트
제목 공공기관 안전 지킴이, 의식 잃은 70대 어르신 구해
담당부서 대외협력실 등록일 2019-10-15 조회수 41
내용

공공기관 안전 지킴이, 의식잃은 70대 어르신 구해

 

교육받은 대로 심폐소생술 침착히 시행해 구급대 인계

 

□ 공공기관에서 안전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직원이 직접 심폐소생술로 어르신을 구해내 화제다.

 

□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 총무회계팀에서 일하는 김효태 연구원(24)은 이달 초 지하철역을 지나가다가 길에 홀로 쓰러진 70대 어르신을 발견했다.

 

○ 어르신이 이미 의식을 잃었다는 것을 확인한 김 연구원은 즉시 달려나가 심폐소생술(CPR)을 시작했다. 사람들이 전화로 119 구급대를 부르고 무작정 기다리거나 마음이 급한 몇몇 사람들이 흔들어 깨우기를 시도하는 등 잘못된 방법으로 구조 활동을 펼치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 김 연구원은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약 20분 동안 온몸에 땀이 흥건하도록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소방관도 함께 도왔다. 덕분에 초기 응급조치를 적절하게 받은 어르신은 구급대에 무사히 인계되었다.

 

□ 김 연구원은 현재 KIAT에서 안전 의식 강화 및 사고 예방을 책임지는 재난·안전관리 분야 전문관이기도 하다.

 

○ 심폐소생술을 실제 활용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그는 "올해 6월 말 안전관리 전문관으로 임명되면서 전문 교육기관에서 진행하는 CPR 교육을 몇 차례 들었던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며 "교육받은 대로만 해보자는 생각으로 나선 결과가 좋아서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 그는 특히 응급처치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누구든 곤경에 빠진 사람을 구하려는 마음은 있어도 막상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우왕좌왕하게 마련"이라며 "나도 교육을 받지 않았다면 시행할 엄두조차 못 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심폐소생술은 심장이 정지된 사람의 호흡과 혈액순환을 회복시키기 위한 응급처치법이다.

 

○ 기도를 열린 상태로 확보하고 심장을 올바른 자세로 단호하게 압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구급대원이 와서 환자의 의식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가슴 압박을 멈춰서는 안된다. 제대로 시행하지 않으면 도리어 기도를 막히게 할 수도 있다.

 

□ 석영철 원장은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매뉴얼대로 행동해 귀한 생명을 살렸다”며 “안전관리 전문관으로서 모범을 보이며 다른 직원들의 안전의식 강화에 귀감이 된 만큼 특별 포상 수여를 추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파일이미지kiat_logo5.jpg
첨부파일 파일이미지32.(20191015) 공공기관 안전 지킴이, 의식 잃은 70대 어르신 구해.hwp
목록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이전글 KIAT, 다음달 7일까지 청렴문화주간 시행
다음글 다음글 포스코 기술나눔 동참…41개 기업에 우수 특허 무상이전
담당부서 : 담당자 : 연락처 : 문의

이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확인